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양평의 이변, K3리그 최초 1부 상주 꺾고 FA컵 16강행

  • 宝运莱bao1618
  • 2019-03-25
  • 178人已阅读
简介[OSEN=이균재기자]K3리그어드밴스양평FC가K3리그팀최초로1부리그팀을꺾는쾌거를이뤘다. 양평은25일상주시민운동장서열린상주와2018KEB하
[OSEN=이균재 기자] K3리그 어드밴스 양평FC가 K3리그팀 최초로 1부리그팀을 꺾는 쾌거를 이뤘다. 양평은 25일 상주시민운동장서 열린 상주와 2018 KEB하나은행 FA컵 32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했다. K3리그 팀이 1부리그 팀을 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팀은 정규시간과 연장전 120분 동안 2-2로 팽팽하게 맞서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첫 골은 후반 30분 상주 심동운이 넣었다. 양평은 후반 41분 황재혁이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양평은 연장 후반 9분 김진현이 자책골을 넣어 1-2로 끌려갔지만, 연장 후반 종료 직전 김진현이 다시 동점골을 터뜨리며 기적적으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결국 양 팀의 운명은 승부차기로 갈라졌다. 양평이 결국 4-2로 승리했다.내셔널리그 김해시청도 K리그1 강원FC를 2-1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39분 강원 김경우가 자책골을 기록해 김해시청에 승리를 헌납했다. 내셔널리그 경주한수원도 K리그2 1위 성남FC를 꺾었다. 연장 후반 12분 임성택 결승골로 경주한수원이 승리했다. 성남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FA컵 4라운드에서 내셔널리그팀에 패배하여 탈락했다./dolyng@osen.co.kr[사진] 양평 SNS.

기사제공 OSEN

文章评论

Top